“침탈당하지 않겠다” 文대통령 6·25 메시지…靑 “北 특정한 것 아냐”

박효목기자 입력 2020-06-26 20:32수정 2020-06-26 2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6.25전쟁 70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2020.6.26/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6·25전쟁 70주년 기념식에서 “한 뼘의 영토, 영해, 영공도 침탈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26일 “북한을 특정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등 한반도 긴장을 조성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에 선을 그은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6·25 기념사에서 ‘누구라도 국민의 안전을 위협한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 ‘전방위적으로 어떤 도발도 용납 않을 국방력’ 등을 언급했다”며 “‘누구라도’와 ‘전방위적’이라는 표현을 주목해 주기 바란다. 이는 포괄적 안보 개념을 뜻하는 표현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일 중장 진급자 16명의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하면서 “오늘날의 안보 개념은 군사적 위협 외에 감염병이나 테러, 재해 재난 등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위협에서 국민을 보호하는 포괄적 안보 개념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를 언급하면서 “이와 맥락이 같은 연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6·25 기념식 하루만에 ‘포괄적 안보’ 개념을 설명한 이유에 대해 “범위를 너무 좁혀 생각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북한으로 특정한 것이 아니다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