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황교안 “목적 위해 테러할지 모르는 정부”… 백원우 “통합당은 고통 주는 쓰레기 정당”

입력 2020-04-13 03:00업데이트 2020-04-13 03: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선 D-2]막말 논란 속 더 거칠어지는 입
차명진, 與후보 현수막에 또 막말
각 정당의 ‘입’이 더욱 거칠어지고 있다. 정치권의 막말에 대한 따가운 시선에도 불구하고 총선을 사흘 앞둔 여야는 앞다퉈 발언 수위를 높이며 지지층의 표심을 자극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서울 종로구 유세에서 “이 정부, 자기들의 목적을 위해 무슨 짓을 할지도 모릅니다. 테러를 할지 모릅니다. 이미 한 거 보시지 않았습니까”라고 했다. 황 대표의 발언은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통합당 오세훈 후보의 유세 현장에 한 시민이 흉기를 들고 돌진한 사건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서울 송파구 유세에서 “위부터 아래까지 막말을 계속한다면 이제 방법은 하나뿐이다. 국민이 그 집단을 몽땅 혼내드리는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가 통합당을 겨냥해 “토착왜구” “천박하고 주책없는 당”이라고 언급한 지 나흘 만에 다시 막말 논란에 불을 지폈다.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은 12일 경기 시흥시 민주당 지원유세에서 “(통합당은) 국민에게 고통으로 다가오는 정당, 쓰레기 같은 정당, 쓰레기 같은 정치인”이라며 “저런 쓰레기들을 국민 여러분이 4월 15일에 심판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함부로 벌린 입은 결국 재앙을 불러들이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성적(性的)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통합당 차명진 후보는 더 강경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차 후보는 11일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성적 표현을 다시 언급하며 “세월호 텐트에서 있었던 그날의 진상조사를 당장 실시하라. 사실이 아니라면 오늘부로 차명진은 보직을 내놓고 재산을 다 갖다 주겠다”고 했다. 차 후보는 민주당 김상희 후보의 현수막을 두고 성적 표현을 담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고발을 당하기도 했다. 김 후보에 따르면 차 후보는 전날 자신의 선거 현수막 위아래에 김 후보의 현수막이 2개 걸려 있는 사진을 두고, 앞서 세월호 유가족 성적 비하 논란이 된 표현을 재차 사용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