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靑 민정실, 이성한 관련정보도 조사”… 짙어지는 ‘우병우 직무유기’

장관석기자 , 조건희기자 , 배석준기자 입력 2016-11-11 03:00수정 2017-02-09 0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순실 게이트]사정당국 “작년에 이성한 검증” 밝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실이 지난해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씨(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이권 개입 정황 외에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의 정보를 수집했다는 증언이 10일 새로 나왔다. 최순실 씨(60·구속)를 지원하기 위해 급조됐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대기업을 상대로 사실상 강제 모금을 벌이던 사실을 민정수석실이 인지했을 개연성이 있는 것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10일 우병우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부인 이모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도 그의 직무 유기와 공무상 비밀누설 의혹을 본격적으로 파헤치기 위해서다.

 1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우 전 수석 산하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이 이 씨의 활동 과정을 탐문해 근무 이력과 세간의 평판, 비위 유무와 미르재단 내부 갈등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도 민정수석실이 이 씨를 비롯해 차 씨의 일감 수주 문제점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고위직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을 확인하고서 이를 방치했는지 수사하기로 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이 기업 등 여러 경로에 이 씨의 근무 이력과 비위 여부를 확인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미르재단은 지난해 9월 대기업 16곳에서 486억 원을 받아내 같은 해 10월 설립됐다. K스포츠재단은 대기업 19곳에서 288억 원을 받아 올해 1월 설립됐다. 이때 대기업 주변에서는 최 씨를 배후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앞세워 대기업에 자금 지원을 압박했다며 전경련과 청와대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왔다.

관련기사
 민정수석실이 이 씨의 동향까지 파악했다는 것은 사정(司正)과 동향 정보를 총괄하는 민정수석실이 안종범 전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구속), 비선 실세 최 씨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이 이 사건의 중심에 있다는 점을 인지했을 개연성이 있다는 말이다. 민정수석실이 파악한 동향을 우 전 수석이 보고받고도 묵인했는지 등은 앞으로 검찰 수사에서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검찰 특별수사본부 내부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우 전 수석을 강도 높게 수사하려는 기류가 흐르고 있다. 특수본은 기존에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확보하지 않았던 우 전 수석과 부인 이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2상자 분량의 압수물을 10일 확보했다. 우 전 수석이 사용한 휴대전화가 수사 대상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특수본은 차 씨가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과 공모해 옛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 지분을 빼앗으려 한 사건에 안 전 수석도 관여된 정황을 포착하고 11일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한다. 안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차 씨를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최순실 씨가 아닌 박근혜 대통령의 소개로 만났다”고 진술했다.

장관석 jks@donga.com·조건희·배석준 기자
#이성한#최순실#박근혜#재단#비리#청와대#미르#k스포츠#우병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