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國調, 역대 모든 정부 대상”

장택동 기자, 한상준 기자 입력 2015-01-09 03:00수정 2015-01-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 합의… 증인채택엔 이견
김기춘-이재만, 9일 운영위 출석… 여야, 정호성-안봉근엔 이견 팽팽
여야는 8일 논란이 됐던 자원외교 국정조사의 범위를 이명박 정부에 국한하지 않고 ‘역대 모든 정부’로 하기로 했다. 하지만 증인 채택 문제는 합의하지 못해 논란의 불씨를 남겼다.

자원외교 국조특위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권성동, 새정치민주연합 홍영표 의원은 이날 만나 “조사 범위는 특정 정부에 한정하지 않는다”는 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이뤄진 자원외교도 국조 범위에 포함됐다. 그동안 야당은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에만 집중할 것을 요구해왔다.

여야는 △예비조사(26일∼2월 6일) △기관보고(2월 9∼13일, 23∼27일) △현장검증(3월 실시)을 한 뒤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국회는 12일 본회의에서 자원외교 국조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그러나 핵심 쟁점인 증인 채택에 대해서는 첨예한 의견 차만 확인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을 놓고 홍 의원은 “전직 대통령이라 하더라도 잘못된 정책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권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은 돌아가셨고, 이 전 대통령은 살아있으니 불러야겠다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맞받았다.

주요기사
한편 ‘비선 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해 9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에 정호성 대통령제1부속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의 출석을 놓고 여야가 팽팽하게 맞섰다. 여야는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재만 대통령총무비서관 출석에만 합의했다.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8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김기춘 실장, 김영한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문고리 3인방’이 (모두) 운영위에 출석해 진실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 일각에선 3인방의 출석이 불발될 경우 12일 본회의를 보이콧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장택동 will71@donga.com·한상준 기자
#자원외교 국정조사#이명박 정부#김기춘#이재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