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인도적 지원 1년만에 재개

동아일보 입력 2011-11-09 03:00수정 2011-11-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HO통해 78억원 집행 승인 정부가 8일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한 대북 지원 재개를 승인했다. 지난해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정부의 자금이 들어간 대북 인도적 지원은 처음이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용으로 2009년 WHO에 지원한 1312만 달러(약 147억 원) 중 집행이 보류됐던 694만 달러(약 78억 원)의 집행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5일 미국 방문 중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유엔 기구를 통한 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이후 첫 후속 조치다.

WHO는 북한에 의약품과 의료장비, 의료시설 개선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2006년부터 5개년 계획으로 진행해 왔으며, 1312만 달러는 4차 연도 지원분이다.

정부는 유엔아동기금(UNICEF) 국제백신기구(IVI) 등 다른 유엔 기구들과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는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들 기구는 북한의 영유아와 어린이, 임산부 등을 대상으로 의약품 지원, 의료시설 개선 사업 등을 진행해 왔다.

주요기사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