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성환수석 이르면 내일 외교장관에 내정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9:37수정 2010-09-30 0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기 감사원장에 백용호, 목영준 하마평
국민권익위원장에 박형준, 이동관 기용설
유명환 전 장관의 사퇴로 공석이 된 외교통상부장관에 김성환 대통령 외교안보수석(외시 10회)이 아주 유력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르면 1일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 절차가 끝나는 대로 외교장관 내정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김 수석이 사실상 내정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1일 내정 인사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지난 2008년 6월 이후 2년간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준비를 비롯해 현 외교정책의 흐름을 꿰뚫고 있고 특채파동 이후 흐트러진 외교부 조직을 추스를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다.

주요기사
김 수석은 경기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77년 외교부에 들어와 북미국장과 주(駐)우즈베키스탄대사, 기획관리실장, 외교부 2차관 등을 거쳤다.

김 수석이 외교장관에 내정될 경우 후임 외교안보수석에는 김태효 대통령 외교안보수석실 대외전략비서관, 김숙 국가정보원 1차장, 이태식 전 주미대사, 천영우 외교부 2차관, 이규형 전 러시아 대사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김황식 전 원장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된 감사원장에는 백용호 청와대 정책실장과 목영준 헌법재판관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재오 전 위원장의 특임장관 임명에 따라 공석으로 있는 국민권익위원장 자리에는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이동관 전 홍보수석의 기용 가능성이 점쳐진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