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지키랬더니…軍간부 뇌물 16명 처벌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11:20수정 2010-09-29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은 군 공사와 관련한 시공업체로부터 뇌물과 금품을 받는 등의 혐의로 간부 16명을 처벌한다고 29일 밝혔다.

비위 혐의자는 군 공사와 관련한 금품 수수 4명, 해·강안 경계 지휘통신체계사업 금품 수수 3명, 체력검정 부정행위 9명 등이다.

육군에 따르면 모사단 공병대대장인 김모 중령(43)은 공사와 관련해 민간 시공업체로부터 불법 하도급을 묵인하는 대가로 현금 18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이 사단의 전임 대대장 채모 중령(45)은 재임 시절 알게 된 업체 사장과 친분을 이용해 현금 550만원을 받고 다섯 차례에 걸쳐 향응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주요기사
또 박모 상사(37)는 50억원 규모의 해안 경계용 CCTV 설치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업체로부터 7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박 상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신협력 업체로부터 1700여만원을 받은 임모 중령(47)과 1400여만원을 받은 최모 원사(51)도 적발되어 구속 기소했다.

육군은 이 사업의 전현직 책임 부서장인 박모 준장과 김모 준장도 직무감독 소홀로 징계하기로 했다.

육군본부에 근무하는 오모 중령(44) 등 중령 9명은 3㎞ 달리기, 윗몸일으키기 등의 측정결과를 허위 작성한 뒤 감독관의 서명을 위조해 제출한 혐의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육군 관계자는 "장군단 워크숍 등을 통해 육본의 장교들부터 공정한 군을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인사관리와 조직문화 등 부대활동전반에 대해 부조리 척결활동을 해오던 중 일부 간부들의 비리 및 부정행위를 적발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