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대북수해지원 쌀 내달 25일 출항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16:43수정 2010-09-26 17: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추협 28일 의결.."협력기금 80억원 지원"
"군산-단둥-신의주 루트..50억원 양곡특별회계 충당"
대한적십자사(한적)가 수해지원을 위해 북한에 보내는 쌀 5000t이 다음 달 25일 군산항을 출항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2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가 한적의 대북 쌀 지원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기 위한 서면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28일 국회 보고를 거쳐 교추협 위원장인 현인택 통일부장관이 80여억원의 협력기금 지원 승인을 최종 의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실제 북한에 보내는 쌀은 다음 달 25일 군산항을 출항해 단둥을 거쳐 북한 신의주로 전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적의 대북 수해지원을 위한 긴급구호품에는 쌀 5000t과 시멘트 1만t, 컵라면 300만개 등의 생필품과 의약품이 포함돼 있으며, 다음 달 25일 쌀 5000t을 시작으로 6000t급 화물선을 이용해 북측에 순차적으로 전달된다.

주요기사
시멘트 1만t은 인천항과 동해항을 각각 출항해 중국 단둥을 거쳐 신의주로 전달될 예정이다.

정부는 애초 긴급구호품 단가의 15% 정도인 운송비까지 고려해 남북협력기금에서 120억¤130억원 정도를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쌀값의 일부인 약 50억원 정도는 농림수산식품부의 양곡특별회계에서 충당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준비가 되는 구호품부터 단계적으로 전달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다른 구호품도 쌀과 함께 보내기로 최종 결정됐다"며 "북측에 전달하는 2007년산 쌀의 정부관리양곡판매고시가격이 1t당 154만원인데 협력기금에서는 국제 쌀 가격을 기준으로 지원하고 그 차액을 양곡특별회계에서 충당하게 된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