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해외 수감 한국인 1399명”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11:34수정 2010-09-26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각종 범죄에 연루돼 외국에 수감돼 있는 한국인이 1399명에 이르며 일본과 중국, 미국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 이정현(한나라당) 의원이 26일 외교통상부에게서 받은 '재외국민 해외 수감현황'에 따르면 2010년 8월10일 현재 해외에서 수감된 한국인 수는 모두 139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전체 해외 수감자 중에서 일본이 515명(36.8%)으로 1위를 차지했고, 중국 418명(29.9%), 미국 239명(17.1%) 순으로 재외국민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일본. 중국. 미국 3국에 집중돼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범죄 유형별로는 마약사범이 2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살인 209명, 절도 135명으로 강력범죄자가 다수를 차지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재외국민들이 해외에서 수감되기까지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하는 국가 차원의 보호막이 필요하다"면서 "재외국민들을 위한 법률적 시스템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