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FTA 연내발효 어렵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훈본부장 “伊반대고수” 올해 말이나 내년 1월 1일로 예상됐던 한국과 유럽연합(EU)의 자유무역협정(FTA) 잠정발효 시기가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김종훈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8∼10일 EU본부가 있는 브뤼셀에 가 EU이사회의 FTA 협정 승인을 위해 노력했지만 이탈리아가 반대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로 인해 연내 발효가 물리적으로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EU이사회의 FTA 협정 승인은 27개국 만장일치로만 가능하다. 김 본부장은 한국과 EU가 가서명해 놓고 있는 한·EU FTA 승인을 위해 EU가 10일 특별외교이사회에 이어 13일 일반이사회를 열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한미 FTA 추가 논의와 관련해선 “7월 29일 론 커크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통화한 뒤 진척이 없다”며 “USTR 실무자들이 의회와 계속 협의하고 있을 것으로 보며, 우리는 협의를 재촉하기보다 미국 측이 준비되면 협의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정혜진 기자 hye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