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통일 “北당대표자회, 오늘 이뤄지지 않을 것”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18:12수정 2010-09-15 1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 내부사정 있는 듯R이산1가족상봉 최소 100명이상 되도록"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5일 북한의 당대표자회와 관련해 "오늘은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이산가족 위로방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당대표자회 연기설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대표자회 연기 이유에 대해 "수해가 이유일 수도 있고,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지만 내부 사정이 있는 것 같다. 정부로서는 정확한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현 장관은 북측이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도 "최소한 100명 이상이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더 많이 만날수록 좋고, 정부가 그 점에 대해 (북측에) 강조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현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이산가족상봉은 그동안 남측 100명, 북측 100명 등 평균 200명 수준에서 결정됐지만 이보다 확대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의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