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당정, ‘50% 특채’ 行試개편안 전면 재검토한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09-13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40%로 축소 협의… 與, 정부 일방적 정책발표 제동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딸 특별채용 논란이 공무원 충원방식에 대한 논란으로 번진 가운데 당정이 민간 전문가들을 50%까지 특채하려는 행정고시 개편안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5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12일 발표된) 행시 개편안에 대해서는 민간 전문가 채용비율을 줄이는 방식으로 정부 측과 협의해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부안은 현재 27% 수준에서 (행시 정원 외로) 뽑고 있는 민간 전문가 비율을 2015년까지 50%로 늘리는 것”이라며 “당은 (행시 선발과 특채 비율을) ‘7 대 3’이나 ‘6 대 4’ 정도로 줄여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의 이런 방침은 집권 후반기를 맞아 여당과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정부 정책에 제동을 거는 조치로 분석된다.

7일 예정된 이명박 대통령과 안 대표의 첫 정례회동에서도 행시 개편안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핵심 당직자는 5일 “고시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자는 정부의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언어능력과 해외경험 등) 이른바 ‘스펙’이 좋은 특권층 자녀에게 유리한 제도를 선진화방안으로 내놓아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정부와 여당은 9일 행정안전부 관련 당정회의를 열어 행시 개편안의 민간 전문가 채용비율 조정 문제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황장석 기자 surono@donga.com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