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툰 병력 1000명 감축하기로

입력 2005-11-19 03:04수정 2009-09-30 22: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방부는 18일 이라크 아르빌에 파견된 국군 자이툰부대 병력 3200여 명 중 1000명을 감축하기로 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철군을 시작하는 방안을 열린우리당에 보고했다.

윤광웅(尹光雄)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우리당의 김성곤(金星坤) 제2정책조정위원장 등과 가진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이라크 정부의 주둔 요청과 국익을 고려할 때 파병 연장이 필요하다”면서도 “내년에 예정된 사업 규모와 이라크의 안정화 상태, 다국적군의 동향으로 볼 때 자이툰 부대의 감축은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오영식(吳泳食) 열린우리당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브리핑에서 “파병 규모 조정 및 조정 시기는 국무회의와 대통령 재가 등 정부 차원의 논의를 거쳐 22일 국회에 공식 제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계 경비부대는 조정 대상이 아니고 이라크 재건 업무에 필요한 의료 공병요원을 중심으로 한 민사(民事)여단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 같은 철수 계획에 대해 미국 측과 이미 협의를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군내에선 8∼10월 파병된 3진 병력이 6개월의 파병임무를 끝내고 교대하는 내년 2월경부터 감축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