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출범 10여일 앞으로…盧측근 1명당 수사관 16명 가능

입력 2003-12-23 18:50수정 2009-09-28 0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통령 측근 비리 수사를 위한 특검 출범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김진흥(金鎭興) 특별검사의 움직임도 한층 바빠졌다.

김 특검은 23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H대 교육원 건물 4, 5층에 최장 90일 동안 머무르며 수사를 진행할 사무실을 마련했다. 내년 1월 초 시작되는 이번 특검의 수사기간은 1차 60일, 2차 30일이다. 과거 특검팀들이 건물주들이 임대를 꺼리는 바람에 사무실 마련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던 것을 감안하면 일단 출발은 순조로운 셈.

김 특검을 보좌해 수사를 사실상 진두지휘할 3명의 특검보 인선 작업도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 특검은 법조계 인사들의 의견을 종합해 특검보 ‘인재풀’을 정한 뒤 대상자들과 접촉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인사들이 완곡하게 거절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특검은 현직 대통령 측근비리 수사라는 사건의 특성상 검찰 수사 실무 경험이 풍부한 법조계 인사가 적당하다고 보고 특검보 인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주 중 최종 후보자 6명을 선정해 노무현 대통령에게 임명을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최대 71명이 될 것으로 보이는 수사팀에 대한 인선 작업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김 특검 측은 법무부와 대검 등의 협조를 얻어 파견 공무원 선정 작업을 벌이는 한편 역대 특검팀에서 활동했던 수사관들과도 접촉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특검팀 합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특검은 양길승(梁吉承) 최도술 이광재씨 등 노 대통령의 측근별로 16명의 특별수사관을 임명할 수 있으며 이와 별도로 3명의 파견 검사와 20명의 파견 공무원을 선발할 수 있다.

수사 준비가 본격화되면서 김 특검의 변호사 사무실에는 취재진이 몰려들어 김 특검측은 취재진의 출입을 제한하는 등 자체 보안도 한층 강화했다. 김 특검은 특검보들과 협의해 구체적인 수사팀 인선과 배치뿐 아니라 부산과 청주 등지에 사무실 분소를 설치하는 문제 등을 결정한 뒤 내년 1월 6일경 본격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상록기자 myzod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