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도 '10% 발언'에 비판론

입력 2003-12-16 15:33수정 2009-09-28 0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 대통령의 이른바 '10분 1' 발언에 대해 열린우리당 내에서도 비판론이 일고 있다.

지금까지 열린우리당은 "야당과 언론이 진의를 왜곡했다"며 대외적으로는 노 대통령의 발언을 적극 옹호했었다.

안영근(安泳根) 의원은 16일 의원총회에서 "노 대통령이 14일 4당 대표와의 청와대 회동에서 또 대통령 직을 걸겠다고 했는데 자꾸 그러면 안 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어 "발언의 의도는 이해하더라도 우리가 논평 등을 통해 그런 표현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해야 한다"며 "당 지도부는 뒤늦게 빗자루로 (노 대통령의 발언을) 주워 담기 바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와의 관계가 너무 종속적인 것 아니냐"며 당의 대응도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또 "당이 이런 모습을 보여야 노 대통령도 (국민들이) 오해할 수 있는 발언을 함부로 하거나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의총에 참석한 20여명의 의원들은 순간 침묵에 빠졌다. 이후 대변인격인 정동채(鄭東采) 홍보위원장은 "청와대 회동 장에서는 야당 측도 노 대통령이 억울하니까 그런 말을 한 것으로 봤다"며 반박했다.

하지만 의총 뒤 일부 의원들은 "안 의원이 할 말을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대통령이 그런 말을 했으면 당연히 당이 제대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부영(李富榮)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 "이회창 (한나라당) 전 총재가 불법자금 모금을 지시한 것으로 검찰에서 추궁 받는다면 노 대통령도 조사받는 것이 당연하다"며 "노 대통령은 측근들의 불법대선자금 모금을 지시했거나 알고 있었다면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