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고문 "이기명씨 국민 질문에 답변을… "

입력 2003-06-03 01:02수정 2009-09-29 0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김근태(金槿泰·사진) 상임고문은 2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후원회장을 지낸 이기명(李基明)씨가 경기 용인시 땅 의혹과 관련, 언론을 피해 잠적 중인 데 대해 “이씨 스스로 국민의 질문에 답변하고 청와대는 책임있게 진실규명에 협력해야 한다”며 “그렇게 한 뒤 국민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고문은 이날 평화방송(PBC) 라디오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 “도덕성을 중시하는 참여정부는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 협력하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노 대통령이 해명하고 설명한 것이 그런 노력이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한 진실규명이라고 평가하기에는 이르다”고 밝혔다.

그는 노무현 정부의 국정운영 방식에 대해 “대화와 타협을 하되 규칙을 지키고 폭넓은 공감대를 얻으며 효과적으로 하라는 것이 국민의 지적”이라며 “참여정부 책임자들이 (이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