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회성씨 보석說에 「설선물」기대…일부선 일축

입력 1999-02-08 19:24수정 2009-09-24 1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가 야당과의 대화분위기 조성에 나서면서 세풍(稅風)사건으로 구속중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의 동생 회성(會晟)씨가 보석으로 석방될지도 모른다는 설이 정치권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이총재의 한 측근은 8일 “여권에서 설 전에 회성씨를 보석으로 풀어주는 ‘선물’을 준다는 얘기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또 “여권이 야당과 대화를 하자는 판인데 꼭 불가능한 얘기도 아니지 않느냐”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올들어 이총재가 공개적인 집회에서 “내 동생까지 구속된 마당에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며 여러차례 동생 문제를 언급했고 따라서 여권에서는 회성씨의 보석을 하나의 카드로 활용하려 할 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그러나 다른 측근은 “여야총재회담문제가 오가고 있는 상황에서 회성씨의 신병문제가 끼어든다면 될 일도 안된다”고 일축했다. 나아가 “이총재로서는 이 문제가 거론되면 당장 당내에서 자기 동생만 챙긴다는 비판을 받을텐데 무슨 거래의 대상이 될 수 있겠느냐”며 이면거래설을 일축했다.

국민회의도 이날 간부회의에서 “세도(稅盜)사건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타협도 있을 수 없다”며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나라당 서상목(徐相穆)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나 회성씨의 신병을 풀어주는 문제는 여야간 대화분위기 조성과 별개의 문제이며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게 여당의 입장이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