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사건 정치인 반응]野 선공에 與 『법적대응』

입력 1998-07-31 07:24수정 2009-09-25 0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경성그룹 특혜대출과 관련해 의혹이 있는 여야 정치인들의 명단이 흘러나오면서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은 청탁의혹을 받고 있는 여당 전현직의원들의 명단을 공개하며 적극 공세에 나섰고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에 들어갔다.

○…국민회의 신기남(辛基南)대변인은 “본인들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명단을 공개한 한나라당 김철(金哲)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간부회의에서도 “한나라당이 국회의장 선거를 앞두고 여권 내부 갈등을 부추기려 한다”며 강경 대응을 결의했다. 당사자로 거명된 사람들은 대부분 “경성의 ‘경’자도 들어 본 적 없다” “금시초문이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자민련도 김대변인을 고발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변웅전(邊雄田)대변인은 “김대변인의 명단 공개는 묵과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관련인사 대부분은 이를 부인했다. 일부는 “대출여부를 문의한 적은 있으나 압력을 행사한 적은 없다”며 여운을 남겼다.

○…그동안 정치권 사정에 비판적 입장을 취해왔던 한나라당은 소속 정치인이 관련되지 않았다는 확증을 굳히고 즉각 공세를 폈다.

김대변인은 “언론이 관련 정치인을 이니셜로만 거론해서 되겠느냐”면서 ‘당이 파악한 관련자 명단’을 공개했다. 김대변인은 “한나라당의원은 전혀 관련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모르겠다”고 대답했다.

〈문철·송인수기자〉fullm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