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北침투 공동대응…장성급회담서 합의

입력 1998-07-13 19:42수정 2009-09-25 07: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방부는 지난달 속초 잠수정 사건이후 20일만에 또다시 무장간첩을 남파한 북한에 대해 국회와 유엔, 한미공조 등을 통해 다각적인 압력을 행사할 방침이다.

13일 오후 한미 양국은 김진호(金辰浩)합참의장과 존 틸럴리 한미 연합사령관이 참석한 ‘한미 군사위원회’를 개최하고 북한의 침투행위에 공동대응키로 합의했다.

양국은 △유엔사―북한군 장성급 회담을 통한 유엔군사령부의 공식 항의와 향후 동일한 사건의 재발방지 요구 △한미간 연합 대잠수함 경계 협조체제 강화 △국지도발 대응작전시 한미연합으로 작전수행 등 세가지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또 외교통상부에 요청해 유엔명의의 대북 경고 성명이 채택되도록 우방국과 다각적인 접촉을 갖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와 별도로 국회와도 긴밀히 협의해 이번 사건에대한 국회 차원의 대북 성명을 내기로 했다.

13일 남북회담사무국에서는 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상임위원회가 열렸다.

이번 무장간첩사건에 대한 국방부의 이같은 대응은 지난달 일어난 잠수정 침투 사건 때의 대처와는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이다. 국방부 고위관계자는 “북한군의 연이은 군사 도발에 같은 방식으로 맞대응할 수는 없기 때문에 북한을 압박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별취재반〉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