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과 방패]당적변경-병역문제,TV토론 뜨거운 공방

입력 1998-05-22 19:11수정 2009-09-25 1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인천시장후보 TV합동토론회에서는 자민련 최기선(崔箕善) 국민신당 김용모(金容模)후보의 당적변경과 한나라당 안상수(安相洙)후보의 병역문제를 둘러싸고 뜨거운 공방이 벌어졌다.

우선 최후보가 집중공격대상이 됐다. 안, 김후보는 최후보를 겨냥해 “인천시민을 깔보고 속이고 있는 철새꾼들을 몰아내야 한다” “인천을 철새정치인들의 진원지로 만들려는 시도는 인천시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공격했다.

이에 최후보는 “20년 정당정치 사상 처음으로 탈당을 결행했다”며 “이는 국난을 극복하고자 하는 세력과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최후보를 몰아붙였던 김후보도 패널리스트로부터 “국민회의소속 구청장으로 있다가 국민신당으로 갔는데 철새정치인 운운하면서 상대후보를 공격할 입장에 있느냐”고 추궁받았다. 이에 그는 “음지에서 양지로, 추운 곳에서 따뜻한 곳으로 날아가는 것이 철새”라며 “나는 개인적 영달을 누릴 수 있는 여당을 버리고 소신에 따라 야당으로 왔기 때문에 철새가 아니라 텃새”라고 응수했다.

안후보는 자신의 병역면제 이유에 대해 “식물인간이 된 어머님을 간병해야 하는 것이 당국에 의해 인정돼 의가사 면제처분을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 철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