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어정쩡한 「양면작전」…대화거부-수용 모두 부담

입력 1997-01-22 20:51수정 2009-09-27 06: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崔永默기자」 「1.21」 청와대 여야영수회담이 끝난 뒤 만 하룻동안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대화론」과 「강경론」 사이에서 향후 대응기조를 설정하느라 진퇴(進退)를 거듭했다. 여야영수회담 직후 金大中(김대중)총재를 비롯한 국민회의 당직자들은 꽤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22일 오전에 열린 간부회의에서는 강경론이 대세를 이뤘다. 따라서 이날 간부회의는 「날치기법률의 무효가 전제되지 않는 한 총무접촉은 유보한다」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무효화 문제에 대해 확실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선으로 결론을 내렸다. 영수회담 직후 「결렬」을 선언했던 자민련의 金鍾泌(김종필)총재는 이날 오전 당무회의에서도 『대통령과 얘기하면서 슬픔마저 느꼈다』고 격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朴哲彦(박철언) 鄭石謨(정석모)부총재 등이 대화론을 강력하게 주장하자 김총재는 『일단 대화에는 응하되 날치기법률의 무효화 등 당초 기조에는 변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선으로 물러섰다. 이같은 우여곡절끝에 양당은 22일 낮에 열린 「반독재투쟁공동위」에서 「대화론이 가미(加味)된 강경론」으로 절충된 입장을 정리했다. 야권이 이처럼 방향정립을 하는데 진통을 겪는 이유는 여러가지다. 우선 양당 모두 공조관계를 염두에 두고 수위조절을 해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또 영수회담성과가 전혀 없지 않은 상황에서 대화를 마냥 거부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명분론을 하루아침에 백지화시킬 수도 없는 게 야권의 처지다.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노동계나 시민단체 재야 등의 주장을 도외시할 수 없음도 물론이다. 이 때문에 야권의 속사정은 몹시 복잡한 상태다. 공동투위가 대여(對與)강공을 계속키로 했지만 대화재개주장 역시 여전히 만만치 않다. 실제로 정국타개의 최대 걸림돌인 「날치기 법률 무효화」에 대해서도 「백기투항(白旗投降)」식의 해결을 요구하는 분위기는 아니다. 이런 속사정까지를 감안하면 이날 야권이 밝힌 강경입장도 대화재개를 위한 명분축적용이라는 분석도 가능하다. 얼마간의 일진일퇴(一進一退) 과정을 거치겠지만 「날치기 무효화」와 관련한 상호입장을 절충할 수 있는 실마리만 보인다면 결국 어떤 식으로든 여야총무회동이 이루어질 수 있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