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당 대변인들 모처럼 한자리에

입력 1996-11-16 10:25수정 2009-09-27 1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宋寅壽기자」 하루가 멀다하고 가시돋친 설전(舌戰)을 주고받는 여야 4당 대변인들이 15일 모처럼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친목을 다졌다. 신한국당의 金哲대변인(51)이 먼저 『대변인이라는 자리가 원래 독립성이 없는 당직 아니냐』며 말을 건네자 국민회의의 鄭東泳대변인(43)은 『어쩔 수 없는 공식입장이 있지만 인간적 교분이 더 중요한 게 아니냐』고 답했다. 자민련의 安澤秀대변인(53)도 『우리는 모두 소속정당을 위해 대리전을 치르는 기구한 팔자』라며 웃었고 막내격인 민주당의 權五乙대변인(39)은 『당세도 약한데 이렇게 끼워줘 고맙다』고 인사했다. 權대변인을 제외하면 이들은 모두 언론계 선후배사이. 金대변인은 동아일보와 조선일보, 鄭대변인은 문화방송, 安대변인은 한국일보 출신. 이 때문인지 모임 분위기는 『서로 말꼬리를 잡거나 인신공격성 언쟁은 벌이지 말자』고 입을 모으는 등 생각보다 부드러웠다. 그러나 이런 결의가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비록 모임전에 발표된 것이지만 이날 하루만해도 이들은 안경사협회 로비의혹 사건 등과 관련해 상호 격렬히 비난하는 논평을 2,3건씩 주고 받았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