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박상규 국민회의부총재 「이양호 파문」 대통령사과 요구

입력 1996-10-23 21:01업데이트 2009-09-27 14: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회의 朴尙奎부총재는 23일 국회 대표연설에서 李養鎬전국방장관의 비리의혹과 관련, 『내각 전체가 책임을 통감해야 하며 李씨를 기용해 국방을 지휘해온 대통령 은 국민앞에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 사건 수사결과가 설득력이 없을 경우 국정조 사권발동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朴부총재는 또 『무장간첩침투사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합참의장과 육참총장을 영전, 승진되는 등 고질적인 인사문제가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사태에 대 한 고위급의 문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위기경제에 대한 철저한 자각, 경제정책수립과 집행에 대한 획기적 발상의 전환, 확고부동한 실천의지와 자구노력을 정부에 촉구한다』며 △물가안정 △경부고속전철 전면 재검토 △중소기업지원 △기업인과 근로자의욕고취 등을 주장 했다. 朴부총재는 이와 함께 『간첩잠수함을 침투시킨 북한이 적반하장으로 「백배 천배 보복」 운운하는 것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북한은 이번 군사도발 에 대해 우리측에 정중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崔永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