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첫 한국계 연방의원 탄생… 사민당 이예원씨

신아형 기자 입력 2021-09-28 03:00수정 2021-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예원 당선인이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26일(현지 시간) 독일 총선에서 중도좌파 사회민주당 소속으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아헨시 1지역구에 출마한 이예원 씨(34·여)가 첫 한국계 연방의원이 됐다고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 등이 보도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하고 있는 독일은 지역구마다 최다득표자 1인과 별도로 정당 지지율에 따라 비례대표 의석을 배분한다. 지역구에서 낙선해도 소속 정당의 득표율에 따라 비례대표 의원이 될 수 있다. 이 씨는 지역구에서 녹색당, 집권 기독민주당 후보에 이어 3위를 했지만 사민당이 25.7%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해 연방의회에 입성했다.

이 씨는 27일 페이스북에 ‘고마워요 아헨’이라는 글이 새겨진 본인 사진을 올렸다. 이와 별도로 “나는 분데스타크(독일 연방하원)로 간다. 모든 유권자에게 감사하다”고 썼다.

이 씨는 1987년 아헨에서 대학 강사 아버지와 간호사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부모는 1986년 독일로 이주했다. 아헨 라인 베스트팔렌공대에서 정치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고 2005년 사민당 청년당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독일#첫 한국계 연방의원#이예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