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Q 146’ 2세 여자 어린이, 멘사 최연소 회원 신기록

신아형 기자 입력 2021-05-27 03:00수정 2021-05-27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능지수(IQ) 146인 미국의 두 살배기 여자아이 카셰 퀘스트(사진)가 세계 수재들의 모임인 멘사 최연소 회원이 됐다. 지난해 IQ 142를 기록한 영국 3세 어린이 무함마드 하리즈 나짐을 앞섰다.

25일(현지 시간) 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출신인 퀘스트는 최근 IQ 검사 결과 146을 기록해 멘사 회원 가입 자격을 얻었다. IQ 132∼148 수준의 상위 2% IQ를 가진 사람들의 모임인 멘사는 IQ 145 이상을 ‘천재’로 인정한다. 미국인의 평균 IQ는 100이다. 퀘스트의 엄마 수크지트 아트왈 씨는 “딸의 기억력이 뛰어나다는 사실을 점차 깨닫게 됐다. 17, 18개월 때 이미 알파벳과 숫자, 색깔과 모양을 식별했다”고 말했다.

퀘스트는 또 지도에서 모양과 위치로 미 50개 주를 모두 구분하며 주기율표 원소 기호들까지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수화 언어 50가지를 익혔고 지금은 영어 글 읽는 법과 스페인어를 배우고 있다. 과거 교육계에 종사한 아트왈 씨는 딸을 위해 유치원까지 열었다. 그는 “퀘스트의 수준에 맞는 돌봄시설을 찾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2세#멘사 회원#최연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