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는 세계적 현상”… IFPI ‘글로벌 아티스트상’

임희윤 기자 입력 2021-03-06 03:00수정 2021-03-06 0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시아권 가수 1위는 처음
방탄소년단(사진)이 국제음반산업협회(IFPI)에서 ‘올해의 글로벌 리코딩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IFPI는 3일(현지 시간)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0년 기준 글로벌 아티스트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IFPI는 성명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음악적 성과를 고려해 방탄소년단을 글로벌 아티스트 1위 수상자로 뽑았다면서 “BTS는 세계적인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IFPI는 2013년부터 전 세계 팝 가수와 그룹 등을 대상으로 글로벌 아티스트를 선정했다. 아시아권 가수가 1위로 꼽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1위 자리는 원 디렉션(2013년), 테일러 스위프트(2014, 2019년), 아델(2015년), 에드 시런(2017년) 등 모두 영미권 가수가 가져갔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방탄소년단#글로벌 아티스트상#최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