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인 라이프 스타일 바꾼 인테리어 디자이너 콘란 별세

이윤태 기자 입력 2020-09-14 03:00수정 2020-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의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테런스 콘란(사진)이 12일(현지 시간) 영국 버크셔의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BBC 등이 보도했다. 향년 89세.

런던 센트럴 예술공예학교에서 섬유 디자인을 공부한 고인은 1964년 보통 사람을 위한 홈 가구 브랜드 ‘해비탯’을 만들었다. 해비탯은 밝은 색상의 천과 세련된 주방용품으로 큰 인기를 끌었고, 1960년대 영국 가정을 현대적 스타일로 바꿔 놓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1974년 런던을 시작으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의 시초 격인 ‘더콘란샵’을 열어 이름을 알렸다. 이 브랜드는 지난해 서울에도 매장을 열었다. 고인은 1983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기도 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주요기사

#영국#인테리어#테런스 콘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