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고건후보 밀가루 세례…시민과 악수 나누던중

입력 1998-05-31 08:43업데이트 2009-09-25 11: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일 오후 5시50분경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국민회의 고건(高建)서울시장 후보가 문모씨(55·무직·주거부정)로부터 밀가루 세례를 받았다. 문씨는 고후보가 정당연설회를 갖기 위해 신도림역에 도착, 청중들과 악수를 나누던 중 자신의 차례가 되자 악수를 마친 뒤 미리 준비해온 밀가루를 주머니에서 꺼내 고후보의 얼굴에 뿌렸다.

문씨는 사건직후 국민회의측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문씨는 93년에도 당시 민주당 이기택(李基澤)총재에게 밀가루를 뿌린 혐의로 구속돼 6개월간 복역했었다.

〈나성엽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