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윤종)튜브]교향악 황제들의 계보 이어준 슈베르트 교향곡 9번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7-27 03:00수정 2021-07-27 14: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ww.youtube.com/classicgam


슈베르트(왼쪽)가 죽은 뒤 9년 동안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그의 교향곡 9번은 슈만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로써 슈만은 교향곡의 위대한 계보를 넘겨받게 된다. 동아일보DB
문화전문기자 유윤종
교향곡의 역사를 따라가 보면 종종 하나의 연속된 줄기가 이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교향곡의 완성자’로 불린 하이든의 제자 베토벤은 ‘불멸의 아홉 곡’으로 불리는 교향곡의 금자탑을 쌓아 올렸다. 그 베토벤을 존경했던 슈베르트는 베토벤이 죽었을 때 운구에 참여했고 훗날 베토벤 바로 옆에 묻혔다.

베토벤이 죽고 49년이 지난 1876년, 브람스의 교향곡 1번이 세상에 나왔다. 지휘자 한스 폰 뷜로는 이 작품을 ‘교향곡 10번’이라고 불렀다. 베토벤의 아홉 곡을 잇는 곡이라는 뜻이었다. 브람스는 완성도가 높은 교향곡 네 곡을 써서 이 전통의 적자임을 입증했다.

브람스가 쌓아올린 네 개의 봉우리 다음에 나타난 커다란 산맥은 구스타프 말러였다. 말러는 언뜻 브람스의 계승자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는 ‘순음악파’ 브람스와 대립해 ‘종합예술’을 목표로 했던 바그너의 추종자였다. 그러나 브람스와 말러는 자주 그 시대의 음악 경향에 대한 담론을 나누며 세대를 뛰어넘어 우정을 이어갔다.

주요기사
하지만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도 있을 것이다. 브람스가 한 번 본 적도 없는 베토벤의 위업을 반세기나 지나 갑자기 계승했다고 할 수 있을까. 한스 폰 뷜로의 말 한마디로 그 왕관을 순순히 넘겨줄 수 있을까.

이 교향곡 왕조의 신화를 더 완전하게 해줄 이야기가 있다. 슈베르트의 교향곡 9번(‘그레이트’)에 대한 얘기다. 이 곡이 있음으로써 교향곡의 물줄기는 베토벤에서 슈베르트, 그리고 슈만과 멘델스존, 이어서 브람스로 이어진다. 최소한 마치 그렇게 이어지는 듯한 인상을 준다.

사연은 이렇다. 슈베르트가 죽고 9년이 지난 1837년, 음악평론가 겸 아직 무명 작곡가였던 로베르트 슈만이 슈베르트의 형 페르디난트를 찾아갔다. 페르디난트는 동생 슈베르트가 남긴 악보 꾸러미로 슈만을 안내했다. 슈만은 거기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교향곡 악보를 발견한다. 놀라움과 기쁨은 말할 수도 없었다. 슈만은 친한 친구이자 지휘자였던 멘델스존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악보를 보냈다.

이 곡은 멘델스존의 지휘로 1839년 게반트하우스에서 처음 연주됐다. 객석에 앉은 슈만은 당시 연애 중이었던 클라라에게 이런 편지를 보냈다.

“클라라. 나는 오늘 복을 받았소. 이 곡은 형용할 수 없소. 인간의 목소리요. 모든 악기가 엄청나게 즐겁고 관현악법도, 엄청난 길이도 놀랍소. 난 정말 행복했고 당신이 나의 아내가 되고 내가 이런 곡을 쓸 수 있기만 빌었소.”

이 편지는 교향곡의 위대한 전통이 슈베르트로부터 그의 유작을 발견한 슈만의 손으로 인계되는 환상을 일으킨다. 슈만은 실제로 다음해인 1840년에 교향곡 1번 ‘봄’을, 그 다음해 오늘날 교향곡 4번이 되는 교향곡 d단조를 쓰는 등 교향곡 네 곡으로 선배들의 업적을 잇는다.

슈베르트의 악보더미에서 슈만이 찾아내 다시 불씨를 키워낸 교향곡의 전통은 다시 슈만의 제자였던 브람스에게 계승된다. 슈만은 독일 오스트리아 음악계에 브람스의 존재를 알린 선생이자 스승이었다.

이렇게 보면 하나의 계통도가 그려진다. 하이든이 쌓아올린 교향곡의 토대는 제자 베토벤에게 이어지고, 베토벤을 운구했고 그의 곁에 묻힌 슈베르트에게, 그 슈베르트의 교향곡을 찾아낸 슈만에게, 그 슈만의 제자 브람스에게, 그 브람스와 친교를 나눈 말러에게. 장대한 산맥이 구비치는 것처럼 이어진다.

물론 이는 신비주의적인 시각일 뿐이다. 교향곡의 세계에는 모차르트나 브루크너, 러시아의 차이콥스키, 체코의 드보르자크, 핀란드의 시벨리우스 등 앞에 언급하지 않은 수많은 거장들이 있다. 하지만 하이든에서 말러로 이어지는 일련의 ‘인연’들은 오늘날 그들의 음악을 듣는 음악팬들에게 신비로운 경외감을 불러일으킨다.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KBS교향악단 콘서트에서는 ‘지휘자가 된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모차르트 피아노협주곡 27번을 지휘와 솔로를 겸해 연주한 뒤 후반부에 슈베르트의 교향곡 9번 ‘더 그레이트’를 지휘한다. 작품의 장대함과 유려함을 즐기는 데서 나아가 교향곡 역사의 위대한 전통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유(윤종)튜브#유윤종#슈베르트#교향곡 9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