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최감독님 ‘즐기는 축구’ 만세!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3:00수정 2010-09-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는 “어떤 감독이라도 이런 선수들과 함께라면 우승했을 것”이라고 손사래를 쳤다. 제자들은 평소 아버지같이 푸근하면서 “축구를 즐기라”는 그의 창의적인 지도 아래 세계 정상급 선수로 거듭났다. 한국 축구 사상 최초로 여자 월드컵에서 우승한 최덕주 감독(50)과 17세 이하 대표팀 선수들의 승전보가 계속 이어지길 기대한다.

최남진 nam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