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박영균]경제효과 계산법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24 17: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에서 11월 11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경제적 효과는 21조∼24조 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다. 밴쿠버 겨울올림픽에서 한국이 거둔 종합 5위의 경제적 효과(약 20조 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경제연구소는 쏘나타 자동차 100만 대 또는 초대형 유조선 165척을 수출하거나 국내 일자리 11만2000개를 창출하는 효과와 맞먹는다고 평가했다. 1만여 명이 이틀간 참석하는 국제회의 치고는 예상 경제효과가 대단한 셈이다.

▷국제적인 행사의 경제효과는 소비지출이나 행사지출 같은 직접적 효과와 국가 이미지 상승에 따른 간접 효과를 합쳐 계산한다. 이번 정상회의 참석자들은 과거 우리가 주최한 국제회의 참석자보다 50%가량 더 쓰는 것으로 간주해 4155만 달러(약 490억 원)를 지출할 것이라고 삼성경제연구소는 추산했다. 행사 개최에 따른 산업 파급효과 533억 원을 포함해 총 1023억 원의 직접 경제효과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각국 정상과 수행원들이 회의 기간에 쇼핑 시간을 얼마나 가질 수 있을지는 계산에 들어 있지 않다.

▷간접효과는 우리 기업이 누리는 몫이다. 정상회의 개최로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는 1.3∼1.5% 높아지고 국내 글로벌 기업의 이미지도 그만큼 개선된다. 이번 회의에 대한 해외의 긍정적 반응이 65% 정도일 경우 기업 이미지 제고로 1조738억 원의 광고비 투입 효과를 유발해 18조9500여억 원의 기업 매출이 증가하는 것이라는 계산이다. 성공적인 개최로 북핵 리스크가 제거될 경우 1조4000여억 원의 이자비용 절감효과도 추가된다. 21조∼24조 원의 경제효과는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약 2%에 이르는 규모다.

▷물론 이런 계산법은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었을 때를 전제로 한 것이다. 한국이 안전하고 깨끗한 인상을 주고 의미 있는 의제에 합의를 이룬다면 효과가 클 것이다. 일회성 행사에 그치거나 테러나 시위로 얼룩진다면 효과는 반감될 수밖에 없다. 과거 국제회의가 열리는 도시에서 이른바 반(反)세계화 시위대가 격렬한 불법 시위를 벌여 회의가 무산된 적도 있다. 민주노총 등 좌파 단체들이 벌이는 G20 정상회의 규탄행사가 경제효과를 얼마나 깎아내릴지도 계산해봤으면 좋겠다.

주요기사
박영균 논설위원 parky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