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망국의 선비로는 살 수 없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8 03:00수정 2010-09-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말의 대문장가이자 역사가요 열사였던 매천(梅泉) 황현(黃玹·1855∼1910). 망국의 선비로는 살 수 없다며 100년 전인 1910년 9월 10일 음독 자결한 그는 국가와 국민에 대한 책임의식을 크게 자각한 지식인이었다. 매천 순국 100년, 매천이 어떤 심정이었기에 죽음을 택했는지, 그 죽음의 의미는 무엇인지 되새겨 볼 일이다.

최남진 nam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