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6·25전쟁 참상 알린 女종군기자

동아일보 입력 2010-09-02 03:00수정 2010-09-02 0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25전쟁의 참상을 알리고 국제사회에 한국 지원을 요청한 미국 여성 종군기자 마거릿 히긴스(1920∼1966)에게 2일 한국 정부가 외교훈장 흥인장을 추서한다. ‘귀신 잡는 해병’이라는 말을 만들어낸 고인은 제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 전쟁도 취재한 전설적인 종군기자다. 고인이 한국에 남긴 발자취는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다.

최남진 nam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