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족-한족간 융화가 中 왕조 승패 갈랐다

조종엽 기자 입력 2020-01-22 03:00수정 2020-01-22 04: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한제 서울대 명예교수는 16일 서울 관악구 개인 연구실에서 “당나라 수도 장안에서 한족과 어우러져 산 이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올해 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디즈니 애니메이션 ‘뮬란’(1998)은 배경이 흉노와 한족의 전쟁이지만 2009년 중국 영화 ‘뮬란: 전사의 귀환’은 북위(北魏)와 유연(柔然)의 전쟁으로 바뀌었다. 중국 중세사 연구자인 박한제 서울대 명예교수(74)가 중국 영웅문학작품 ‘목란시(木蘭詩)’의 시대배경을 고증해 발표한 논문 내용이 중국중앙(CC)TV에서 방영된 결과다.

박 교수가 주창한 ‘호한(胡漢)체제’는 후한 말 이후 중국 서북방 유목민족(호족)이 중원으로 진입해 농경민족인 한족과 대립하면서도 공통된 정치, 문화체제를 형성한 과정을 가리킨다. 중국과 대만, 일본의 주요 학술지가 이 개념을 논평했고 학자들이 인용했다. 한국 학자가 창안해 해외 학계까지 유통시킨 유일한 역사용어로 꼽힌다. 최근 ‘중국중세 호한체제의 정치적 전개’와 ‘중국중세 호한체제의 사회적 전개’(이상 일조각)를 출간한 박 교수를 16일 서울 관악구 개인 연구실에서 만났다.

“당나라 수도 장안에는 여러 나라 사람들이 오늘날 미국으로 이민하는 것처럼 몰려들었습니다. 당나라는 이들을 번인(蕃人)이라 부르며 구성원으로 받아들였기에 세계제국이 될 수 있었지요. 그 바탕에 호한 복합사회가 있습니다.”


박 교수는 ‘삼국지’ 직후의 시대를 다룬다. 위, 촉, 오의 동원이나 토벌 대상이던 서방, 북방 유목민족들은 진(晉)이 약화되자 중국사의 전면에 등장했다. 5호 16국 시대 13개 나라와 선비족이 세운 북위(386∼534)를 필두로 한 북조(北朝)가 호족왕조다. 호족 군주들은 정치, 사회적으로 한족도 동의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해야 했다. 호한의 융화는 왕조의 성패를 갈랐다.

주요기사

“북조의 북주는 최약체였어요. 그러나 호한 통합의 기치 아래 형성된 ‘관롱집단(關(농,롱)集團·관중·關中과 농서·(농,롱)西 출신 중심의 지배층)’이 성공하면서 북제를 무너뜨렸고 뒤를 이은 수나라가 남조까지 평정할 수 있었습니다.”

북주는 호족만 있던 군대에 한족을 끌어들인 부병제(府兵制)로 군사력을 키웠다. 북위가 한족에 익숙한 균전(均田) 명칭과 유목민이 피정복민에 적용하던 생산방식을 결합해 균전제를 시행한 것도 호한체제의 하나다. 이런 문화는 당나라로 이어져 당 태종은 황제뿐 아니라 호족들의 수장을 일컫는 가한(可汗)으로 칭했다.

호한체제는 현재의 중국과 다민족으로 구성된 중국인의 형성에도 기여했다고 박 교수는 본다. 그러나 중국에서 민족 간 갈등과 충돌은 이어지고 있다. 박 교수는 자신의 연구가 현대 중국에 관한 것은 아니라고 전제한 뒤 “중국 당국이 분리주의를 철저하게 억누르고, 각 자치구의 한족 인구는 크게 증가해 가까운 미래에 중국의 분열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호족#한족#호한체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