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고교생 4분의 3 "EBS 수능강의 본 적 있다"

입력 2004-04-06 14:30업데이트 2009-10-10 01: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 고교생 4명 가운데 3명이 교육방송(EBS) 대학수학능력시험 강의를 시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EBS는 2일과 3일 고교생 670명을 상대로 EBS 수능 강의 시청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4.6%가 TV나 인터넷을 이용해 강의를 한 번 이상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중소도시 86.4%, 광역시 이상 65.4%로 사교육 여건이 좋지 않은 중소도시 학생의 활용도가 높았다. 학생의 학업수준별로는 상급 69%, 중급 77.6%, 하급 63.2%로 중급 수준 학생들의 시청률이 가장 높았다.

매체별로는 TV(57.6%)가 인터넷(EBSi 38.2%, 에듀넷 2.4%, 교육청 1.8%)보다 많았다. TV는 녹화 시청(81%)이 실시간 시청(19%)보다, 인터넷은 스트리밍 방식에 의한 실시간 시청(76%)이 다운로드를 통한 시청(24%)보다 많았다.

시청 시간대는 오후 11~12시 23.8%, 오후 10~11시 17%, 오후 5~6시 및 6~7시 각 15.6%, 자정~다음날 오전 1시 14.6%, 오후 8~9시 15%로 야간 자율학습과 귀가 직후에 집중됐다. 시청 장소는 가정 52.8%, 학교 46.8%, 학원 0.4%였다.

다운로드 시간도 오후 11~12시 44%, 10~11시 30%, 오전 0~1시 및 1~2시 각 16%로 비슷했다. TV 시청시간은 오후 5~8시, 인터넷 활용시간은 오후 10~12시에 상대적으로 높았다.

불만사항(복수응답)으로는 편성내용을 잘 모른다(41.8%), 강사의 진행이 매끄럽지 못하다(35%), 화면이 너무 작다(27%), 다양한 화면이 없다(22.4%), 화면이 자꾸 끊긴다(19.6%), 접속이 잘 안된다(11.4%) 등을 들었다.

홍성철기자 sungchu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