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이 국민연금 더 안낸다”

입력 2003-09-29 18:25수정 2009-10-10 1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의 고소득 국민연금 지역가입자 가운데 체납자가 많은 곳은 상대적으로 부자 동네인 강남구와 서초구, 송파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남경필(南景弼·한나라당) 의원은 29일 국민연금관리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울지역 국민연금 지역가입자 가운데 평균 월 소득액이 300만원 이상인 최상 등급(42∼45등급)의 체납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민연금 체납자는 강남구 1835명, 서초구 1153명, 송파구 1149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체납액은 강남구 27억원, 송파구 19억원, 서초구 17억원 등의 순이었다.

또 평균 월 소득액이 300만원 이상인 변호사 의사 한의사 변리사 회계사 약사 등 전문직(특정직업군)을 기준으로 했을 때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3개 지역의 체납액은 서울시 전체 체납액의 54.7%, 체납자는 46.2%를 각각 차지했다. 남 의원은 “소득이 높은 지역일수록 고소득 전문직의 체납액 및 체납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계층간 위화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동원기자 davis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