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IS 일본인 인질, 군경 비상 출동, 손수조 결혼,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동아닷컴 입력 2015-01-26 09:14수정 2015-01-26 10: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동아일보DB
1월 26일 주요 포털 검색어를 장식한 온라인에서 가장 ‘핫’한 뉴스를 소개한다.

■IS 일본인 인질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가 일본인 인질 1명을 살해했다고 밝혔다.

IS는 25일(현지시간) 자체 운영하는 라디오에 “주어진 시한이 종료함에 따라 일본인 인질 유카와 하루나를 처형했다”고 밝혔다.

전날 IS가 일본인 인질 1명을 살해했다는 내용의 동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해당 동영상에는 일본인 인질 2명 중 한 명인 고토 겐지가 참수된 시신이 찍힌 사진을 들고 있었다.

주요기사
그는 “나는 고토 겐지다. 당신들은 동료 유카와 하루나가 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형된 사진을 보고 있다”면서 IS가 일본인 인질 1명을 참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IS가 돈 대신 새로운 인질 석방 조건으로 요르단에 구속된 사지다 알 리샤위를 석방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사지다 알 리샤위는 2006년 요르단 테러 사건에 연루돼 수감 돼 있는 여성이다

이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IS가 일본인 인질 1명을 살해했다는 내용의 동영상이 공개된데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NHK 방송에 출연해 “(영상의) 진위를 검토한 결과 현재로서는 안타깝게도 신빙성이 높다고 밖에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테러 행위는 충격적이고 용납이 불가능하다. 단호하고 강력하게 이를 규탄한다”라며 “고토 겐지를 해치지 말고 즉각 풀어줄 것을 강력 요청한다. 일본 정부는 그의 석방을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IS는 20일 일본인 2명 인질 석방 대가로 72시간 내에 몸값 2억 달러(약 2165억 원)를 내라고 일본 아베 정부에 요구한 바 있다.
■군경 비상 출동
경찰이 청와대 폭파협박 전화와 관련해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0분경 한 남성이 청와대 민원실에 수차례 전화를 걸어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군경이 비상 출동했다.

이 남성은 2분 간격으로 청와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오늘 정오까지 의지를 보여주지 않으면 청와대를 폭파시키겠다”고 협박했다. 그는 구체적인 이유나 조건은 밝히지 않았다.

해당 전화번호 발신지는 프랑스로 나타났다. 그러나 발신번호 조작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다.

군경은 비상 출동해 청와대 주변 경계를 강화했다. 군경이 비상 출동해 수색한 결과 별다른 이상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이 협박범이 17일 트위터에 ‘오후 2시에 대통령 자택 폭파 예정’, ‘오후 4시 20분 김기춘 비서실장 자택 폭파 예정’ 등의 글을 올린 사람과 동일인물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트위터 글을 올린 남성은 프랑스에 살고 있는 20대 한국인으로 파악되고 있다.
■손수조 결혼
‘박근혜 키드’로 알려진 손수조 새누리당 부산사상구 당협위원장(31)의 결혼 보도가 나왔다.

25일 부산일보는 손수조가 동갑내기 회사원과 2월 14일 오후 2시 사상구청 구민홀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수조와 결혼하는 예비신랑은 서울대학교 출신으로 IT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손수조와 예비신랑은 과거 부산지역 고교 학생회장으로 인연을 맺었다가 지난해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양가는 최근 부산에서 상견례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손수조는 이 매체에 “예비신랑이랑 제가 초중고 학생회장 출신이라는 점에서 보듯 생각하는 게 비슷하고 말이 잘 통했다”라며 “정치를 하는 마음도 이해를 잘 해줘 결혼을 쉽게 결정할 수 있었다. 든든한 동반자를 만나 행복하게 정치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결혼 소감을 말했다.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방송인 전현무(38)가 배우 양정원(26)과 열애설을 부인했다.

전현무는 25일 양정원과 열애설에 대해 소속사 SM C&C를 통해 해명 입장을 전했다.

전현무 측은 “방송을 통해 알게 된 후 친하게 지낸 것은 맞지만 사귀는 사이는 아니다”고 양정원과 열애설에 선을 그었다.

이어 “여자 분이 현재 방송활동을 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지나친 관심이 걱정된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온라인에서는 전현무와 양정원이 함께 찍은 스티커사진이 유출되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공개된 스티커 사진에는 전현무와 양정원은 다정한 포즈를 취한 모습. 또 하트 모양의 이모티콘과 ‘궁디팡팡’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앞서 전현무와 양정원은 지난해 10월 종편 JTBC ‘러브 싱크로’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양정원은 전현무의 팬이라고 밝혔다.

전현무와 열애설에 휩싸인 양정원은 명문대 출신으로 tvN ‘막돼먹은 영애씨’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고등학교 시절 예고 무용과 출신 얼짱으로 유명하다.

사진제공=동아일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