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IT/의학

종근당, 재발성 난소암 치료제 ‘케릭스’ 독점 판매… 박스터코리아와 계약

입력 2022-05-23 12:38업데이트 2022-05-23 12: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는 7월부터 케릭스 유통·영업·마케팅 담당
종근당은 23일 의약품 및 의료기기 업체 박스터코리아와 재발성 난소암 치료제 ‘케릭스’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종근당은 오는 7월부터 국내 병·의원을 대상으로 케릭스 유통과 영업, 마케팅 등을 담당한다.

케릭스는 주성분인 ‘독소루비신(doxorubicin)’이 페길화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리포좀(Pegylated liposome)에 캡슐화돼 암세포에만 표적이 전달되는 기전을 가진다. 기존 독소루비신 약물 대비 심장 독성 및 탈모 등의 부작용이 적고 약효가 오래가는 것이 특징이라고 종근당 측은 설명했다.

지난 1995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난소암 환자들에게 사용되고 있다. 작년에는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을 통해 백금 민감성 및 저항성 재발성 난소암 환자의 우선 요법으로 권고된 바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자체개발 신약인 난소암 치료제 캄토벨을 통해 축적한 영업력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전략적으로 케릭스 유통 및 영업,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라며 “박스터코리아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재발성 난소암 치료제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