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은심 기자의 긴가민가 질환시그널]더부룩한 속, 원인 모를 체중감소… 간암, 이미 진행 중일수도

홍은심 기자 입력 2021-10-27 03:00수정 2021-10-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간암
간, 손상돼도 정상적으로 기능… 암 발병시 통증 느끼기 어려워
오른쪽 윗배 통증-소화불량 등… 방치했다간 손쓸틈없이 악화
게티이미지코리아
홍은심 기자
간은 장기의 약 70∼80%가 손상돼도 정상적으로 기능을 한다. 신경세포가 매우 적어서 종양이 생겨도 통증을 느끼기가 어렵다. 간에 혹이 10cm 이상 자라날 동안 모르고 지내다가 뒤늦게 발견한 환자도 종종 보고될 정도다. 간암은 해마다 4050대 남성에서는 암 사망원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간암의 주요 증상은 오른쪽 윗배의 통증, 복부 팽만감, 체중 감소, 소화 불량 등 일상 속에서 흔히 느낄 수 있는 증상이다. 방심하고 지나치기가 쉽다. 간경변증 환자에게 간암이 발생하면 눈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이나 배에 물이 차는 복수 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은 주로 암이 많이 진행된 후에 발생한다. 대한간학회에 따르면 증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은 간암 환자 절반 이상은 암이 이미 악화된 ‘3기 이상’을 진단받았다.

간암은 조기진단도 어렵지만 치료도 쉽지 않다. 간암 환자 90%는 진단 시점에 간경변증 또는 만성 B형간염을 동반하고 있다. 이에 수술이나 간 이식과 같이 완치를 바라볼 수 있는 치료는 약 30%의 환자에게만 시행되고 있다. 간암 치료를 받더라도 약 5∼10년 후에 간염, 간경변증 등 기저질환이 암 재발을 유발하는 경우도 많다.

간암은 다른 암에 비해 예후가 불량한 편이다. 2020년 발표된 암 등록 통계자료에 따르면 간암 5년 상대생존율은 전체 암(70.3%)과 비교했을 때 매우 낮은 수준인 37%로 나타났다. 이뿐 아니라 다른 암종과 달리 5년이 지난 뒤에도 재발 위험도가 높아 10년 생존율이 20% 미만일 정도로 예후가 좋지 않다.

주요기사
미국, 유럽 가이드라인에서는 수술이 어려운 진행성 간암 환자에게 면역항암요법을 가장 우선적으로 권하고 있다. 면역항암제 아테졸리주맙과 표적항암제 베바시주맙을 함께 쓰는 면역항암요법은 기존 치료법 대비 사망 위험을 42%, 질병 진행을 41% 낮춰준다. 이는 현재 사용하는 치료옵션 중에서 생존기간을 가장 길게 연장해주는 것이다.

김강모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간암은 자각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진행된 단계에서 뒤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재발이 많아서 예후가 불량한 암으로 분류된다”며 “만성 B형과 C형 간염, 간경변증 등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고위험군은 6개월 간격으로 정기 검진을 받아 진단 시기를 앞당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지난 10년간 진행성 간암 치료법에는 한계가 있었으나 최근 면역항암치료제 등 여러 치료제가 등장해 삶의 질을 유지하면서도 생존기간을 늘릴 수 있게 됐다”며 “진행성 간세포암 진단을 받았더라도 절망하지 말고 의료진 권고에 따라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헬스동아#건강#의학#긴가민가#질환시그널#간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