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효과 두달에 6%씩 떨어져…부스터샷 필요”

뉴시스 입력 2021-09-16 02:11수정 2021-09-16 0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약해진다며 부스터샷(추가 접종) 승인을 주장했다.

미 A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5일(현지시간) 화이자가 승인을 위해 제출한 문건을 공개했다.

화이자는 2개월 간격으로 백신 효과가 점차 감소한다는 데이터를 제시했다. 백신 효능은 두번째 접종 후 2개월마다 약 6%씩 떨어졌다고 밝혔다.

또 화이자는 FDA에 제출한 문서에서 3차 접종이 코로나19에 대한 예방율이 최대 95%로 회복했음을 보여주는 이스라엘 데이터를 인용했다.

주요기사
화이자는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후 사람들에게 3차 접종을 승인하도록 감독당국에 요청했다.

이번 문건은 오는 17일 FDA 독립 자문위원회의 승인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앞두고 공개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