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박길홍 교수팀 “천연 고사리서 코로나 치료 성분 발견”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20-09-23 03:00수정 2020-09-23 0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려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사진)팀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지에이치팜과 산학연 공동연구로 천연 고사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활성성분을 발견했다고 22일 밝혔다.

박 교수팀은 고사리 뿌리줄기 추출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성분을 확인했다. 해당 성분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로 원숭이 신장세포를 감염시킨 뒤 고사리 추출물을 투여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관찰했다. 실험 결과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에 감염된 세포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시키고 세포도 생존시켰다. 또 연구팀은 고사리 추출물이 인체에 암과 감염병을 일으키는 레트로바이러스의 DNA 복제효소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고사리 추출물의 인플루엔자 A형 감염 예방 및 치료 효과는 이미 보고된 바 있다. 따라서 고사리 추출물은 광범위 항바이러스 제제이므로 미래에 출현할 독성과 전염력이 강해진 변종 코로나19의 예방과 치료에도 활용 가능성이 있다.

박 교수는 “고사리 추출물이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비롯해 네거티브-센스 ssRNA 바이러스, 레트로바이러스의 증식 등 각종 유해한 바이러스를 모두 억제한다”면서 “이에 인플루엔자, 인플루엔자 A형(H1N1), B형, C형 및 E형 간염,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등 오랜 기간 인류의 건강을 위협한 여러 바이러스 감염질환 예방과 치료에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 항바이러스 제제의 출현을 기다리고 있으나 아직 개발되지 못했다.

주요기사
박 교수는 “코로나19와 같은 RNA 바이러스는 변이가 활발해 예방과 치료용 항체의 임상효과가 단기간에 감소하기 때문에 미래의 변종도 치료할 수 있는 예방 및 치료용 항체 개발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연구성과가 앞으로 지속적인 출현이 예상되는 변종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적인 예방 및 치료제 개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헬스동아#헬스#건강#고사리#코로나19바이러스 억제 성분확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