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IT/의학

팔 들어 올릴 때 어느 각도에서 아픈가요?

입력 2019-03-21 15:46업데이트 2019-03-21 17: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팔 올려 120~160도에 통증 심하면 회전근개 손상 의심
70~100도 밖으로 벌렸을 때 통증은 충돌증후군 의심


유난히 어깨가 무겁게 느껴지거나 뻐근한 경험, 팔을 올리기 힘들지만 이내 사라진 증상 등은 어깨 질환의 신호일 가능성이 있다. 어깨 환자가 증가 추세지만 어깨 통증의 이유를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어깨의 병이 생기기 전에 작은 증상이라도 돌아보며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칭으로 피로를 풀어주기만 해도 건강한 어깨를 유지할 수 있다.

● 팔 들어 올릴 때 어느 각도에서 아픈가요?

어깨 관절은 우리 몸에서 운동 범위가 가장 넓은 관절로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어깨 관절과 주변 인대, 근육 등 모든 구조물이 제대로 역할을 해야 통증 없이 부드럽게 모든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간혹 어깨를 감싸는 인대 조직에 염증이 생기거나, 근육이 부분적으로 파열되거나, 갑자기 어깨 관절에 부상을 당하면 혼자서 팔을 돌리는 등 자유롭게 움직이기 어렵고, 특정한 방향으로 움직임이 불가능하다.

만약 어깨를 반복적으로 쓰는 일을 하거나 주로 어깨 위쪽에서 손을 주로 쓰는 사람은 충돌증후군을 유의해야 한다. 어깨 충돌증후군이 발생한 경우 팔을 밖으로 벌렸을 때 통증이 생기고, 노를 젓듯 팔을 위에서부터 회전시킬 때도 아픔을 느낀다. 팔을 70도에서 100도 정도 밖으로 벌렸을 때나 자기 등 가운데를 만지는 자세를 할 때 통증이 생긴다면 충돌증후군이 의심된다.

어깨 관절을 싸고 있는 네 개의 힘줄인 회전근개가 반복되는 충격이나 마모로 인해 손상된 경우에는 팔을 들어 올릴 때 통증이 느껴지게 된다. 4개의 어깨 힘줄 중 어느 힘줄이 끊어졌는지에 따라 통증이 발생하는 부위가 다르고 특정 각도에서만 아픈 것이 특징이다. 팔을 올릴 때 120~160도 사이에서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는데, 그 이상 팔을 더 올리면 수월하게 올릴 수 있다. 특정 각도에서는 통증이 있지만 다른 각도에서는 괜찮아서 오십견 등 다른 질환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아 정확한 감별이 어려울 때는 진료와 검사가 필요하다.

회전근개 파열과 혼동하기 쉬운 오십견은 모든 방향으로의 어깨 운동이 제한을 받는 것이 특징이다. 특별한 원인 없이 관절이 유착되고 주변조직들이 뻣뻣해지면서 어깨 전반에 통증이 오고 움직이기가 어렵다. 다른 어깨 질환과 구분은 여러 각도의 수동적 운동 시 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점이다. 다른 사람이 어깨를 움직이기 위해 아무리 노력해도 어깨가 굳어서 움직이지 않으면 오십견이다. 반면 회전근개 파열은 타인이 어깨를 움직이게 될 경우 어느 정도 올릴 수 있어 명확하게 구분된다.

특정 각도에서 통증이 있는 다른 질환들과 달리 어깨 퇴행성관절염은 모든 각도의 움직임에서 극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팔을 앞으로 올릴 때, 옆으로 들 때 등 다 아프기 때문에 식사를 하느라 수저를 들 때나 머리 감기, 옷 입기 등 일상적인 모든 활동과 움직임에 영향을 미쳐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 통증과 강직으로 인해 팔을 들어올리기 힘든 것이 주요 증상으로 대부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 팔 움직일 때 지속적으로 소리 나고 통증이 있나요?

팔을 반복적으로 움직일 때 어깨 속에서 결리는 듯한 소리가 나며, 나이가 들어 근력이 약해졌거나 외상으로 다쳤을 때 통증과 함께 어깨에서 ‘삐걱삐걱’, ‘뚝뚝’ 소리가 난다. 단순 마찰음이 나는 발음성 견관절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만 병적인 상태와 관련성을 무시하기 어려운 소리도 있다. 소리와 함께 걸리는 느낌이 드는 경우로 볼록하게 튀어나온 날개 뼈(견봉)와 어깨의 극상건(회전근개)이 자주 부딪히면서 염증과 통증이 생긴다. 팔을 올려 앞으로 돌리면 소리가 나거나, 찌르는 듯한 통증이 수주 지속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아야 한다. 골프와 야구 등 스포츠에서 스윙 동작처럼 급작스럽고 무리한 움직임이 있었을 때 ‘뚝’소리가 나며 쑤시고 아픈 경우에는 어깨 힘줄이 파열된 것일 수도 있다.

목동힘찬병원 유순용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견봉과 극상건의 마찰이 초기에는 염증 소견을 보이지만 마찰이 지속되면 어깨 힘줄이 상해서 끊어지는 힘줄 파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지속적인 통증을 방치해, 제대로 원인도 모른 채 병을 악화시키다가 힘줄 파열로 어깨 관절내시경 수술을 받는 환자가 늘고 있다”며 지속되는 이상 신호가 있다면 전문의 진단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