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기가 영화 3편 1초에 전송…ETRI, 촉각 인테넷기술 ‘틱톡’ 개발

뉴시스 입력 2018-11-27 13:35수정 2018-11-27 1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기가 영화 3편을 1초에 전송할 수 있는 ‘촉각 인터넷’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기존 유선인터넷의 최대 속도인 2.5Gbps를 뛰어넘는 25Gbps급 인터넷이 가능한 핵심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1기가바이트(1GB) 영화 3편을 1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속도로, 인간이 촉감을 느낄 수 있는 속도인 1초만에 데이터 전달이 가능해 ‘촉각(Tactile) 인터넷’이라 불린다.

그동안 인터넷은 이동통신 기지국이나 와이파이(WiFi)에 연결되었을 때 사용자가 많아지면 인근 통신국사까지 약 20㎞내 존재하는 액세스망(Access)에 트래픽이 늘어나 처리속도가 느리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한계가 있었다.

주요기사
이번에 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은 주거지의 인터넷 연결 단자함과 통신사 전화국 사이의 인터넷 통신망을 광섬유 추가 포설(鋪設)없이 장비 개선만으로 용량은 최대 10배 키우고 지연속도는 10배 단축시킨 촉각 인터넷 기술로 ‘틱톡(TiC-TOC)’이라고 이름 붙여졌다.

고속 광수신 모듈 기술과 맥(MAC)기술이 핵심인 틱톡은 인터넷 선로로 이용되는 기존 광섬유를 그대로 사용하면서 레이저 동작속도를 10배 키워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개발한 광송·수신 모듈과 광트랜시버, 맥 기술을 하나로 묶어 하나의 보드처럼 라인카드 내에 내장한 뒤 통신국사에 설치된 기존 가입자수용장치(OLT), 아파트나 빌딩 등에 있는 광네트워크단말(ONU)을 업그레이해 초고속, 초저지연 인터넷 서비스를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기존 인터넷에서는 하나의 채널로 사용자마다 속도를 나눠 썼다면 이번 기술은 채널수와 속도를 증가시켜 많은 사람이 속도 저하없이 더 빠르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와 같이 빠른 통신기술이 향후 고화질 1인 미디어 방송과 가상현실, 증강현실과 같은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산업 등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방사능 피폭지역이나 오염지역 등에 로봇을 대신 투입, 밸브를 잠그는 일이나 로봇을 통해 사람 대신 일을 처리하는 제어용으로도 활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ETRI는 지난 7일 시연회를 열어 서울에서 대전 간 설치된 미래네트워크 선도시험망인 코랜(KOREN)을 통해 데이터를 시험전송하는데 성공했다.

ETRI 양선희 네트워크연구본부장은 “개발된 촉각 인터넷 기술을 통해 실감형 디지털라이프 확산으로 풍요로운 생활이 가능해질 뿐만 아니라 관련 장비산업과 서비스 생태계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15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SDN 기반 유무선 액세스 통합 광네트워킹 기술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진행됐으며 연구과정에서 SCI급 논문 9편, 국내외 특허출원 40여건의 성과를 얻었고 광모듈 및 시스템 업체에 기술이전도 완료했다. 내년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