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더이상 않겠다”

입력 2004-04-18 18:50업데이트 2009-10-10 0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선 기간 중 중단됐던 탄핵 찬반집회가 주말인 17일 서울 광화문에서 다시 열렸다.

당초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 선언으로 보혁 단체간의 갈등이 우려됐으나 각각 다른 시간대에 행사가 진행돼 별 다른 충돌 없이 끝났다.

‘탄핵무효·부패정치 청산을 위한 범국민행동’은 이날 오후 6시경 서울 종로구 종로1가 교보문고 앞에서 시민단체 및 시민 1만여명이 모인 가운데 ‘4·17 탄핵무효 확인 범국민촛불한마당’ 행사를 가졌다.범국민행동은 “4·15총선은 민주주의의 완성을 위해 국민 모두가 만들어낸 값진 승리”라면서 “정치권은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기다리지 말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적 열망”이라고 주장했다.범국민행동측은 “17일 이후 더 이상의 촛불집회는 없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라면서 “탄핵무효 여론을 정치권에 지속적으로 알리는 등 또 다른 방식의 운동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10시경 자진해산했다.

한편 보수단체인 ‘북핵저지 시민연대’는 오후 5시반경 종로구 세종로 동화면세점 앞에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헌재의 결정이 있기까지 불법적인 탄핵무효집회를 중지하라”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친북좌익 척결’ ‘퇴진 노무현’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를 벌였으며, 촛불집회가 열리기 직전인 오후 6시반경 집회를 마무리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 앞서 오후 2시경에는 범국민행동의 촛불집회가 불법이라는 요지의 고발장을 종로경찰서에 접수시켰다.

정양환기자 ray@donga.com

전지원기자 podrag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