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NLL 이남으로 100여발 포격

동아일보 입력 2014-04-01 03:00수정 2014-04-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軍, K-9자주포 300여발 응사… 백령-연평도 주민들 긴급대피 북한이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으로 포탄 500여 발을 쐈다. 이 가운데 100여 발은 NLL 이남 해역에 떨어졌다. 이에 한국군 당국은 대응사격을 실시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북한이 NLL 이남 해역으로 해안포 도발을 감행한 것은 2011년 8월 이후 2년 7개월여 만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의 해안포와 방사포(다연장로켓) 500여 발 발사는 이날 낮 12시 15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서해 NLL 지역으로 총 13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군 당국은 백령도에 배치된 K-9 자주포로 NLL 이북 해상에 300여 발의 대응사격을 하는 한편 F-15K 전투기와 함정을 동원해 초계활동을 강화했다. 또한 백령도와 연평도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리는 한편 민간 선박의 사격 구역 접근을 금지시켰다.

앞서 북한은 오전 8시경 서남전선사령부 명의로 해군 2함대사령부에 보낸 전화통지문을 통해 서해 NLL 이북 해역 7곳에 대해 해상사격 훈련을 실시한다고 통보했다. 북한이 통보한 구역은 NLL 기준으로 한국 측 수역에 0.5마일(약 900m)까지 근접했다. 이에 합참은 북한이 NLL 이남으로 사격할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북측에 통보했다.

정부는 오후 5시 반경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다시 도발해 올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정성택 기자
#북한#NLL#이남 포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