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의사 수 세계 최저 · 연봉은 세계 최고”…외신도 주목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2일 18시 03분


코멘트

美타임 등…한국 의사 평균 연봉 3억~4억원
OECD, 1000명 당 의사 수 2.6명…최저 수준

정부의 의대 입학 정원 확대 계획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파업과 사직서 제출 등 갈등이 지속되는 것을 두고 외신들도 주목했다.

미국 시사주간 타임(Time)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보도에서 한국의 수련의와 전공의 수천 명이 사직서를 제출한 이유로 ‘적은 의사 수’와 ’높은 연봉’을 꼽았다.

타임은 “한국은 선진국 가운데 환자 대비 의사의 비율이 가장 낮은 국가 중 하나”라며 ”그렇지만 한국은 고도로 민영화된 의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의사들의 연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22년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 전문의 가운데 봉직의(페이닥터)의 연평균 소득은 20만달러(약 2억6600만원)다. 한국 개원의의 연평균 소득은 30만3000달러(약 4억원)다.

또 OECD 자료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서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2.6명으로, 이는 멕시코(2.5명) 다음으로 낮은 수치다.

영국 BBC도 서울대 권순만 교수를 인용, “의사 수가 늘면 경쟁이 치열해지고 소득이 줄어들기 때문에 의대 정원 확충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20일 보도했다.

BBC는 피부과와 성형외과로 의사가 쏠리는 현상도 전했다. 그러면서 소아과나 산부인과 등 수익성이 낮은 과목의 전공의가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미국 ABC뉴스는 ”한국의 의대 정원은 2006년 이후로 같다”며 “의사들은 정부의 의대생 증원 시도를 성공적으로 저항해왔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