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사막이 미술관… 카타르 공주님 통도 크시네[퇴근길 한 컷]

제크리트(카타르)=The Canadian Press-AP/뉴시스
입력 2022-12-05 16:15업데이트 2022-12-05 16: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일(현지시간)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카타르의 제크리트 인근 사막에 위치한 브루크 자연 보호 구역(Brouq Nature Reserve).

사방이 모래밖에 없는 황량한 이곳에 거대한 철판 예술품이 우뚝 서 있습니다.
14미터 높이의 4개의 철 구조물이 1km 길이에 걸쳐 전시됐습니다.

외롭고 두려운 사막 여행 중 만난 반가운 이정표 같기도 하고, 든든한 장승같기도 합니다.

미국의 작가 리처드 세라의 "East-West/West-East"라고 이름 붙은 작품입니다.

카타르는 월드컵 기간을 전후해 온 나라를 현대 미술의 전시장으로 만들었습니다.

수도 도하에서 북서쪽으로 100여㎞ 떨어진 유네스코 세계유산 알 주바라 유적에도 대규모 현대적인 설치미술이 설치돼 인기입니다.





이런 거대한 사막 예술기획의 주인공은 세계 미술시장을 주름잡는 큰손 실력자인 셰이카 알마야사 공주입니다.

카타르 정부의 박물관청(QM·Qatar Museums)의 수장인 그녀는 세계적인 현대미술 거장 수 십 명을 초청해 도시와 사막 위를 공공미술 전시장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제크리트(카타르)=The Canadian Press-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