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박지성 “포르투갈전 1-0 승리 기대…키플레이어는 손흥민”

입력 2022-12-02 16:05업데이트 2022-12-02 16: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성 SBS 해설위원. 뉴스1박지성 SBS 해설위원. 뉴스1
2002년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그림 같은 골을 넣어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을 견인했던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포르투갈전 결과를 1-0 승리로 기대했다.

박 위원은 1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20년 전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넣은 골에 대해 “최고의 골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골이었기 때문에 지금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포르투갈 선수 2명이 퇴장당한 상황에서 맞이한 후반전 25분 이영표의 크로스 패스가 박지성에게 전달됐다. 공을 가슴으로 받은 박지성은 눈앞의 세르지우 콘세이상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한국과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진출할 수 있던 포르투갈은 이 득점으로 탈락했다.

20년이 지나 해설위원으로서 포르투갈전을 치르는 박 위원은 “(포르투갈) 선수를 거칠게 다루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할 필요가 있다. 어떻게 서로 돕고 협력해 수비하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라고 말했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부상 등을 염려해 위축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위원은 앞선 우루과이전, 가나전과 달리 대표팀이 공 점유율에서 뒤처질 수 있다며 “(포르투갈의 공세에) 침착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 역습 상황이 나올 때마다 얼마만큼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느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16 뉴스1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16 뉴스1
박 위원은 국가대표팀 주장을 맡았을 당시 많은 부담감을 느꼈다며 현재 대표팀 주장을 맡은 손흥민을 격려했다. 박 위원은 “손흥민 선수가 경기장에 있고 없고의 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며 “(포르투갈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는 손흥민”이라고 응원했다.





20년 전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1-0 승리를 기원한 박 위원은 “작은 희망을 믿고 선수들이 그 희망을 위해 열심히 싸워준다면 (16강 진출은) 현실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둔 카타르월드컵 H조는 2경기를 모두 승리한 포르투갈이 1위, 1승 1패의 가나가 2위, 1무 1패의 한국이 3위, 한국과 마찬가지로 1무 1패지만 아직 1골도 터뜨리지 못해 득실차에 밀린 우루과이가 4위다.

한국의 16강 진출은 3일 오전 12시(한국시간) 열리는 포르투갈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는 전제하에 같은 시간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의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