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손 안 씻겠네”…손흥민과 악수 성공한 꼬마, 그 손 받쳐든 채 ‘얼음’

입력 2022-11-30 09:17업데이트 2022-11-30 09: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과 악수에 성공한 소년. SBS 갈무리손흥민과 악수에 성공한 소년. SBS 갈무리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이자 ‘월드클래스’ 손흥민(토트넘)과 악수에 성공한 남자아이의 귀여운 반응이 눈길을 끈다.

지난 2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전날 치러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시작 전 선수들과 ‘플레이어 에스코트’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나가기 전 서로 격려하고 포옹하는 등 승리를 다짐하고 있었다. 선수들 옆에는 플레이어 에스코트 아이들이 나란히 쭉 서 있었다.

이때 가장 눈에 띄는 아이는 한 금발 소년이었다. 이 소년은 가나 대표팀 주장 안드레 아예우와 손을 잡고 입장하기로 예정돼있어 가장 앞쪽에서 준비 중이었다.

그러나 소년의 눈은 손흥민만 쫓기 바빴다. 다른 선수들과 악수를 하면서도 마지막 시선은 손흥민에게로 향했다.

소년이 손흥민과 악수한 손을 그대로 들고 있는 모습. SBS 갈무리소년이 손흥민과 악수한 손을 그대로 들고 있는 모습. SBS 갈무리
손흥민과 하이파이브를 시도했지만 실패한 소년은 계속해서 악수 기회를 노렸다.





결국 참다못한 소년은 “쏘니!(손흥민 애칭)”라고 외쳤고, 손흥민과 마주치자마자 기대에 찬 표정으로 오른손을 들어 올렸다. 손흥민은 곧바로 그 소년의 손을 잡아줬다.

소년은 감격한 듯 입을 벌렸고 손을 오므리지도, 제대로 펴지도 못한 채 그대로 얼었다. 이어 뒤를 돌아 다른 아이들에게 자랑하듯 무언가를 말하기도 했다.

또 소년은 손흥민이 잡아준 오른손을 가슴 높이로 든 상태로 한동안 손을 움직이지 않았다. 한 관계자가 나와 아이들의 위치를 고쳐주는 과정에서도 소년은 왼손으로 오른팔을 받치며 보호하기도 했다.

소년이 손흥민과 악수한 손을 그대로 들고 있는 모습. SBS 갈무리소년이 손흥민과 악수한 손을 그대로 들고 있는 모습. SBS 갈무리
마지막까지 손흥민을 다시 한번 힐끗 쳐다보는 소년의 행동에 깊은 팬심이 드러났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집 가서 손 안 씻겠다”, “뒤 친구한테 자랑한 게 분명하다”, “계속 쳐다보더니 성공했다”, “몸은 가나에 있고 시선은 손흥민한테 있다”, “표정만 봐도 기쁨이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