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졌지만 이렇게 재미있는 경기 처음” MZ팬들 박수

입력 2022-11-30 03:00업데이트 2022-11-30 0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끝까지 총공격… 대표팀에 매료”
“이렇게 흥미진진한 국가대표 경기는 처음이었습니다.”(23세 이진훈 씨·경북 구미시)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했지만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축구 팬 상당수는 박수를 보냈다. 승패를 떠나 경기 자체가 재미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이 점유율 높은 공격 축구를 선보인 데 환호를 보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점유율 53%(가나 32%)를 기록하며 슈팅을 21개(가나 8개) 시도했다. 자신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팬이라고 밝힌 이 씨는 “선수들이 한 골이라도 더 넣으려고 총공격을 펼쳤다는 게 특히 와 닿았다”고 했다.

K리그1 수원 삼성 팬 장예원 씨(21·경기 의왕시)는 “경기 후반에 선수들이 어떻게든 골을 넣어보려고 의지를 불태우는 모습이 과거 국가대표 경기 때보다 더 강한 투지가 느껴져서 좋았다”고 했고, 최준혁 군(10)은 “축구 학원에 다니고 있는데 어제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면서 연습을 더 많이 하고 싶어졌다”고 했다.

MZ세대 팬들은 특히 또래 선수인 이강인(21·마요르카)에게 큰 관심을 보였다. 스포츠 기자가 꿈이라는 이진선 씨(22·세종시)는 “경기 종료 직전 이강인 선수가 코너킥을 차러 가면서 관중의 호응을 유도하는 장면을 보며 굉장히 놀랐다. 베테랑이 아닌 대표팀 막내 선수가 관중을 결집시키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